[사설] 인천항만공사, 度넘은 荷役社 봐주기
[사설] 인천항만공사, 度넘은 荷役社 봐주기
  • 경기일보 yjjeong@kgib.co.kr
  • 입력   2013. 03. 18   오후 7 : 13
  • 2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와 인천항만공사(IPA)가 줏대 없이 우물쭈물대고 있더니 결국 일을 저질렀다. IPA가 인천 내항 8부두를 친수(親水)공간으로 조성, 시민에 개방할 지 여부에 대해 차일피일 미루고 있다가 8부두 내 하역업체 요구대로 임대계약을 연장해준 것이다. 친수공간 조성은 당분간 물 건너갔다. 내항 8부두는 이미 본래의 기능을 상실한 채 야적장으로 전락한 지 오래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지난해 4월 인천 내항 재개발을 지정고시한 후 이중 8부두를 우선 친수공간으로 조성, 시민에 개방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IPA는 아직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었다. IPA의 배짱에 국토부가 방관하는 형국이었다. 국토부의 무능·무소신 탓이다. 이러고도 앞으로 어떻게 주요 정책들을 추진할 수 있는지 국토부의 행정 수행능력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내항 8부두를 임대 사용하는 하역사는 대한통운·동부·영진공사 등 3개 업체다. 지난 30여 년간 임대 사용한 이들 하역사들의 계약만료일은 오는 4월30일이다. 그럼에도 하역사들은 계약 연장을 고집하며 이전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었다. 그동안 지역민들은 수십 년간 시멘트·펄프·연탄·목재 등의 하역과 야적으로 악취·소음·먼지 공해로 시달려 왔다. 이번 임대계약 연장으로 지역민들은 앞으로 5년간 이런 고통을 또 겪어야 한다.

국토부의 8부두 친수개방 계획 묵살
임대계약 만료 한달 앞두고 또 연장
“하역사 봐주기 조사해야” 여론 비등

IPA는 그동안 시민단체들의 하역업체와의 임대계약 연장여부 질의에 묵묵부답이었다. 국토부와 IPA가 왜 하역업체의 눈치를 보며 이들에게 질질 끌려 다니는 지 참 이상하다. 어정쩡한 태도와 소극적 자세를 도저히 이해를 할 수 없다. 이쯤 되면 하역업체와의 유착관계를 의심치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수사기관 및 감독기관의 철저한 경위조사가 필요하다.

쓰레기와 소음으로 악명 높던 마산항 제1부두는 이미 친수공간으로 조성, 국화축제까지 벌이고 있다. 재래식 부두였던 부산항 1~4부두도 탈바꿈하고 있다. 국내 최초의 항만 재개발을 위해 국토부가 5년여 째 8조5천억원을 투입, 복합항만·해양문화지구로 모습을 바꾸고 있다.

그런데도 인천 내항의 재개발 및 친수공간 시민 개방은 요원해졌다. 국토부의 내항 8부두 우선 개방 방침에도 불구, 하역사들이 임대계약 연장을 고집하는 것은 면분도 이유도 가당치 않은 억지에 불과하다. 갈 곳이 없다면 모르되, 옮겨갈 곳이 있기 때문이다. 리모델링한 북항의 가동률은 아직 50%에 불과하다. 당국은 하역사와 임대계약을 반드시 해지하고 내항 8부두를 친수공간으로 조성, 시민 품에 돌려 줘야 한다. 내항 8부두는 이제 더 이상 하역사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