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행복기금 73% ‘소액 채무자’
국민행복기금 73% ‘소액 채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가접수 조정신청자 상당수 채무액 2천만원 미만

국민행복기금을 신청한 사람 10명 중 7명은 채무액이 2천만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위원회 등에 따르면 국민행복기금이 지난달 22~30일 가접수 기간 채무 조정을 신청한 9만4천36건 중 총채무액이 500만원 미만이 전체의 27.4%, 1천만~2천만원 25%, 500만~1천만원 미만이 21.4%로 2천만원 미만 채무자가 73.4%에 달했다.

국민행복기금 신청자는 남성이 전체의 66.6%를 차지했고 연령은 40대(35.8%), 50대(29.5%), 30대(21.7%) 순이었다. 거주지는 경기지역이 21.1%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18.3% 로 수도권이 40%에 달했다.

신청자의 연소득은 1천만~2천만원 미만이 47.5%로 전체의 절반에 달했다. 1천만원 미만도 28.9%, 2천만~3천만원 미만은 15.2%였다.

이처럼 당초 예상보다 소액 고금리 채무에 시달리는 서민이 대거 신청한 것으로 확인돼 일각에서 우려한 도덕적 해이 논란은 다소 수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행복기금은 가접수자를 대상으로 은행연합회의 연체 정보와 대조해 지원대상자 여부를 가려 이달 초에 통보했다. 오는 20일부터는 연대 보증자도 채무 조정 신청이 가능해 5월말까지 25만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최원재기자 chwj74@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