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가 상승에 지난달 전세자금보증 1조141억원 기록, 전년동월 13% 증가
전세가 상승에 지난달 전세자금보증 1조141억원 기록, 전년동월 13%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주택금융신용보증기금을 통해 무주택 서민에게 지원된 전세자금보증 공급액이 전년 동기대비 다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한국주택금융공사(HF)에 따르면 지난 5월 중 전세자금보증 공급액과 공급건수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각각 13.2%(1천186억원), 13.3%(3천704건) 증가한 1조141억원, 3만1천474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전세가 상승으로 재계약 수요가 늘면서 지난달 기한연장 공급액 역시 3천963억원으로 65.6%(1천570억원) 대폭 확대됐다.

이원백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보증부장은 “전세자금보증 공급액 증가는 전세가 상승 국면이 이어짐에 따른 재계약 수요 증가가 직접적인 원인으로 보인다”며 “이사 비수기인 여름철이 시작되는 이달부터 보증공급이 다소 둔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한국주택금융공사의 전세자금보증은 집 없는 서민이 별도의 담보나 연대보증 없이 은행에서 손쉽게 전세자금이나 월세보증금을 빌릴 수 있도록 신용보증을 해주는 제도다.

박광수기자 ksthink@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