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사 65% “저금리 장기화로 수익성 악화”
금융사 65% “저금리 장기화로 수익성 악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금융사 10곳 중 7곳이 저금리시대 진입 후 수익성이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대한상공회의소의 ‘저금리시대 장기화에 따른 국내 금융사의 대응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저금리시대로의 경영환경 변화가 수익성에 미친 영향에 대해 응답기업의 10곳 중 6곳(65.4%)이 ‘악화됐다’고 답했다.

‘별차이 없다’는 답변은 26.3%, ‘수익성이 개선됐다’는 응답은 8.3%에 그쳤다. 수익성이 떨어졌다는 답변을 업태별로 살펴보면 ‘신용카드’(100%)가 가장 많았고, 이어 ‘저축은행’(85.4%), ‘은행’(77.3%), ‘자산운용’(72.2%), ‘증권’(70.0%), ‘보험’(56.8%) 등의 순이었다.

저금리기조 장기화에 따른 위기요인으로는 ‘자금운용처 부족으로 인한 수익성 저하’(54.6%)가 가장 많았고, ‘수수료 인하 등 가격경쟁에 따른 영업환경 악화’(27.3%), ‘시장성장성 정체’(13.2%), ‘금융소비자 보호정책 강화’(4.9%)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저금리 시대 미래수익원 확보와 관련한 애로로는 ‘진입장벽, 취급상품 제한 등 각종 규제’(37.1%)를 첫 번째로 꼽았고, ‘리스크 관리에 따른 모험기피성향’ (27.3%), ‘사업성 있는 신사업 발굴의 어려움’ (24.9%)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금융권의 수익성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만큼, 금융당국도 금융사들에 대한 불필요한 시장개입을 자제하고 규제완화, 선진 인프라 도입 등 창조금융 발전을 위한 대책 마련에도 더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자연기자 jjy84@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