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1위 자격증 '금형기술사'란?
연봉 1위 자격증 '금형기술사'란?
  • 구예리 기자 yell@kyeonggi.com
  • 입력   2014. 03. 11   오후 9 : 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형기술사가 임금이 가장 많은 국가기술자격인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544종목의 국가기술자격 중에 가장 높은 월 평균임금을 받는 자격증은 금형기술사로, 756만1천837원에 달했다. 최근 3년(2010~2012년) 간 이 자격을 취득한 사람은 23명에 불과했으나 취업률과 고용유지율은 100%을 기록했다.

금형기술사란 금형분야에 관한 고도에 전문지식과 실무경험에 입각해 계획, 연구, 설계, 분석, 시험, 운영, 시공, 평가 또는 이에 관한 지도, 감리 등의 기술업무를 수행하는 전문가를 말한다.

이어 금속제련기술사(745만2천331원), 조선기술사(713만202원), 제선(製銑)기능장(710만1천736원)도 월 700만원 이상의 임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 평균임금 600만~700만원인 기술직은 소비자전문상담사1급, 제강기능장, 원자력발전기술사, 항공기체기술사, 재료조직평가산업기사, 압연기능장, 차량기술사, 철도기술사, 철도신호기술사, 화공안전기술사 등이 꼽혔다.

표면처리기술사, 금속재료기술사, 배관기능장, 품질관리기술사, 산업기계설비기술사, 컴퓨터시스템응용기술사 등은 월 평균임금 500만원 이상을 기록했다.

전체 국가기술자격 취득자의 월 평균임금은 189만3천756원으로 나타났다. 자격 등급별로 보면 기술사 382만원, 기능장 375만원, 기사 247만원, 산업기사 218만원, 기능사 170만원, 서비스분야 189만원으로 기술수준이 높을수록 임금도 올라가는 추세를 보였다.

구예리기자yell@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