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고의성 없어” vs 野 “선거법 위반” 막판까지 김용남 재산 축소신고 공방
與 “고의성 없어” vs 野 “선거법 위반” 막판까지 김용남 재산 축소신고 공방
  • 김재민 기자 jmkim@kyeonggi.com
  • 입력   2014. 07. 29   오후 9 : 22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7·30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29일에도 수원병(팔달) 새누리당 김용남 후보 재산 축소신고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새정치민주연합 한정애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 후보에게는 선관위가 ‘재산 허위·축소 신고’ 사실을 확인하고 정정공고문 게시 결정까지 내렸다”면서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당선 무효까지 예상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박범계 원내대변인도 “김 후보가 경기도 선관위에 의해 재산 허위·축소 신고로 판정이 나서 모든 투표소 별로 5매의 약 5억원의 시가차익을 누락했다는 공고문이 붙을 예정”이라며 “그럼에도 경기도선관위의 김 후보 고발 미이행은 직무태만”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김현숙 원내대변인은 “김 후보가 재산축소 신고 의혹과 관련해 실수가 있었음을 확인하고 즉각 해명했다”며 “중요한 것은 어떠한 고의성도 없었다는 점이다. 신고대상이 아닌 폐쇄등기 재산까지 신고했다는 것을 보면, 결코 의도적인 재산축소 신고가 아님이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김무성 대표는 오전 수원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새정치연합 수원병 손학규 후보에 대해 “2년 뒤 대권도전에 실패하면 정계를 은퇴할 수원 사람이 아닌 사람”이라고 비판하며, 맞불을 놓았다.

강해인ㆍ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