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한전 인명 안전사고 97% 하도급자·일반시민
[국감] 한전 인명 안전사고 97% 하도급자·일반시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의 최근 10년간 인명 안전사고 97%가 하도급자·일반시민들에게서 발생해 안전조치 이행 여부가 의문이 들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백재현 의원(광명갑)이 한전의 공사, 건설, 각종 정비 업무 중에 발생한 안전사고 현황분석을 분석한 결과 2005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1천191명의 인명사고가 발생했고, 이중 사망자만 해도 103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천191명의 인명사고 중 한전직원은 11명이지만 하도급자는 1천79명, 일반인은 77명으로 97%의 인명사고가 한전 외 직원에게서 발생했다. 이는 한전의 안전대책과 교육 등이 내부적으로 그치고 있고, 하도급 직원들이나 일반국민에 대해서는 소홀히 하는 것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다.

안전사고 현황을 유형별로 구분해보면 1천191명의 인명사고 중 추락, 감전과 같은 기본적인 사고로 462명의 사고가 발생했으며, 이어 협착이 139명(사망 3명), 전도가 126명(사망 5명)등이었다.

‘기타’ 사유로 인명사고를 당한 사람이 396명에 이르고 있으나 낙하물, 붕괴, 폭발, 차량사고 등 다양한 사유들로 조사되고 있다.

백 의원은 “한전이 진행해온 각종 안전관련 정책들이 내부의 안전강화로만 끝나고, 실제로 하도급사나 공사현장, 건설현장을 지나는 국민에게까지 제대로 미치지 않고 있다”며 “한전과 같은 대형 공기업이 국민의 생명과 신체를 보호하기 위한 안전관리에 가장 모범을 보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해인 기자 hikang@kyeonggi.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