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공원 선정 전면 재검토 예산낭비
태권도공원 선정 전면 재검토 예산낭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문화관광부가 태권도 공원 선정업무를 전면 재검토 하는 바람에 그동안 유치활동을 벌였던 인천시와 강화군의 예산과 노력이 수포로 돌아갈 위기에 놓였다.



특히 유력한 후보지로 꼽히던 강화군의 경우 태권도 공원 유치를 전제로 각종 관광정책을 수립해 온 터라 정책혼선과 함께 지역민들의 불만의 소리가 커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17일 인천시에 따르면 문광부는 최근 태권도 공원 선정업무가 각 지자체간 과열로 이어짐에 따라 이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벌이는 한편 문광부내 설치된 태권도 공원 선정팀도 해체했다.



인천시는 그동안 강화군이 인천국제공항과 인접한데다 풍부한 역사·문화·관광자원을 보유하고 있어 유력한 후보지중의 하나로 손꼽히자 대대적인 지원활동을 벌여왔다.



강화군도 태권도 공원 유치를 전제로 공원예정지내 토지 소유주들의 토지매각 각서를 받아 정부에 제출하는 등 총력전을 벌여왔다.



특히 시와 군은 최근 국토연구원이 벌이고 있는 강화종합발전계획(안)에 태권도 공원 유치를 전제로 각종 계획수립 변경을 요구했다.



또 100만인 서명운동과 각종 세미나, 지역민 결의대회를 주최하는 등 적극적인 대시민·대정부 홍보활동도 벌여왔다.



그러나 태권도 공원 선정과 관련한 지역간 갈등과 과열 등 각종 부작용을 우려한 문광부가 갑자기 보류결정을 내림에 따라 인천시와 강화군은 정책에 혼선을 겪을뿐만 아니라 그동안 투입된 1억여원의 예산도 허비될 위기에 놓이게 됐다.



이와관련, 태권도 공원 강화유치 인천범시민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정부의 오락가락하는 정책으로 인천시를 포함한 각 지자체들만 애꿎은 예산을 허비하고 시민들에게 허탈감만 안기게 됐다”며 정부의 일관성없는 정책을 비난했다.



/이영철기자 wyatt@kgib.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