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중국 증시’ 버블 주의보
파죽지세 ‘중국 증시’ 버블 주의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킨토시 FT 칼럼니스트, 폭락 전 매도타이밍 지적

파죽지세로 치솟고 있는 중국 증시에 거품 조짐이 뚜렷한 경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제임스 매킨토시 파이낸셜타임스(FT) 칼럼니스트는 14일 칼럼에서 중국 증시에 분명한 거품 징후가 있으며, 폭락 전에 손을 털고 빠져나오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칼럼에 따르면 증권사들의 실적 추정치 자료가 있는 상하이 증시 종목의 약 3분의 1, 선전 증시 종목의 약 절반이 예상실적 기준 주가수익비율(PER)이 50배 이상으로 뛰어올랐다.

또 선전 1천541개 종목 중 270개 종목이 올해 최소 두 배 이상 폭등했다. 다른 662개 종목은 50% 이상 급등한 반면, 하락한 종목은 단 3개에 그쳤다. 매킨토시는 거품을 피하려는 투자자의 경우 쉬운 수익 기회를 지나치겠다는 확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거품을 알면서도 폭락하기 전에 주식을 팔면 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증시가 일단 하락장으로 돌아서면 주식 보유자들이 일시에 빠져나오려고 몰려드는 만큼 타이밍을 정확하게 맞춰서 빠져나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지기 때문이다.

매킨토시는 세계적 헤지펀드 투자가인 조지 소로스도 지난 2000년 닷컴 거품 붕괴 당시 주가에 버블이 심하게 끼어 있음을 알고 있었음에도 빠져나오지 못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매킨토시는 일부 낙관론자들은 중국 경제 개혁,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정책 수혜, 추가 금융완화 기대감, 중국 본토 증시의 외국인 대상 개방 등을 내세워 이번에는 폭락이 없을 것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낙관론자들의 바람대로 중국이 역사상 가장 뛰어난 경제체제 전환을 성사시킨다고 해도 거품 국면에서 주식을 사들인 투자자는 실망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그는 경고했다.

박민수기자 kiryang@kyeonggi.com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