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보트 퇴장, 보크 판정에 글러브 던지다 그만...
탈보트 퇴장, 보크 판정에 글러브 던지다 그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탈보트 퇴장, 연합뉴스

‘탈보트 퇴장’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외국인 선발투수 미치 탈보트(32)가 보크 판정을 당한 뒤 글러브를 던지며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탈보트는 10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3회말 무사 1루에서 견제구를 던졌다.

이에 김병주 구심은 보크를 선언했고, 탈보트는 글러브를 던지며 불만을 표했다.

김병주 구심은 곧바로 탈보트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다.

이로써 탈보트는 올시즌 3번째 퇴장 선수가 됐다.

지난달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경기에서 한화 우완 이동걸이 위협구를 던져 퇴장당한 바 있으며 지난 3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벌어진 SK 와이번스전에서는 KIA 타이거즈 좌완 심동섭이 타자 머리에 맞는 직구를 던져 자동퇴장을 당했다.

탈보트의 퇴장으로 한화는 좌완 불펜 김기현을 마운드에 올렸다.

박민수기자 kiryang@kyeonggi.com

사진=탈보트 퇴장, 연합뉴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