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22일 아베 총리와 한일 수교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
박 대통령, 22일 아베 총리와 한일 수교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
  • 김예나 기자 yena@kyeonggi.com
  • 입력   2015. 06. 22   오전 9 : 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수교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 연합뉴스

'수교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개최되는 한일수교 50주년 기념행사에 교차 참석한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에서 주한 일본대사관 주최로 개최되는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해 축사를 할 예정이며, 아베 총리도 우리 정부 주최로 도쿄에서 열리는 리셉션에 참석한다.

특히 박 대통령은 축사에서 한일관계 '정경분리' 기조에 맞춰 양국이 과거 50년을 넘어 향후 50년의 발전을 향해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대일 메시지를 발신하고, 과거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나 과거사 왜곡 문제 등에서 일본 정부의 선제적이면서 의미있는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박 대통령은 이날 행사 참석을 위해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을 청와대에서 접견한다.

누카가 회장은 아베 총리의 특사 자격으로 한국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누카가 회장은 지난해 10월에도 일한의원연맹 회장단 일원으로 방한해 박 대통령에게 아베 총리의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수교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 소식에 누리꾼들은 "한일 수교 50주년 행사 교차 참석, 한일관계 개선될까", "아침부터 SNS 시끌시끌하던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예나기자 yena@kyeonggi.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