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인천 펜타포트] ‘락’에 취하고 ‘물놀이’에 빠지고...“여기가 천국!” 新피서족 탄성
경기일보 행사 인천 펜타포트

[인천 펜타포트] ‘락’에 취하고 ‘물놀이’에 빠지고...“여기가 천국!” 新피서족 탄성

온가족 나들이 ‘락+바캉스’ 색다른 추억
‘락캉스’ 명소 자리매김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사흘째인 11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 특설무대에서 관객들이 멋진 공연을 즐기고 있다.특별취재반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사흘째인 11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 특설무대에서 관객들이 멋진 공연을 즐기고 있다.특별취재반

 

“올해는 아이들과 같이 할 수 있는 풀장이 있어 이곳으로 휴가를 왔습니다.”

3년째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을 찾는다는 김선영씨(45·여)는 물놀이장에서 노는 아이들을 바라보며 이렇게 말했다.

김씨는 “2017년부터 왔었는데, 아이들이 놀거리가 없다 보니 아이들이 매번 빨리 집에 가자고 졸라 괴로웠다”며 “이번엔 물놀이장을 마련했다고 해 왔더니 아이들이 더 좋아했다”고 했다.

지난 9~11일 인천 송도국제도시 내 달빛축제공원에서 열린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가 전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락캉스(락+바캉스)’ 명소로 자리 잡았다.

행사 첫 날부터 물놀이장과 워터슬라이드 앞에는 더위를 날리려는 사람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이틀째인 10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많은 관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인천광역시 주최,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11일까지 계속된다. 특별취재반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2019’ 이틀째인 10일 인천 송도달빛축제공원에서 많은 관객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인천광역시 주최, 인천관광공사와 경기일보가 공동주관한 이번 행사는 11일까지 계속된다. 특별취재반

인천 전역에 폭염 경보가 내려지는 등 무더운 날씨가 이어졌지만, 물놀이 1번에 더위가 사라졌다.

물놀이장을 이용하려 갈아입을 옷까지 준비해왔다는 김슬기씨(20·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물놀이장을 마련했다는 글을 보고 친구들까지 다 설득해 함께 왔다”며 “친구들은 락페스티벌에 처음 와보는데, 물놀이에 공연까지 즐길 수 있어 내년에 또 오자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동안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더위와의 전쟁을 치러왔던 것과 달리 올해는 더위에 완벽 대비한 진정한 ‘락캉스’가 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곳곳에는 그늘막을 설치했고, 행사장 양옆으로 ‘의료 쿨존’ 컨테이너를 설치해 관람객들이 공연을 즐긴 후 시원한 에어컨 바람에 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했다.

김정훈씨(28)는 “올해 폭염경보도 내려지고 오면서도 걱정을 많이 했는데, 더위를 식힐 곳이 많아서인지 생각보다 덥지 않았다”며 “이번만 같이 꾸며진다면 다음에도 또 오고 싶다”고 했다.

 

김경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