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화성 동탄트램 사업 ‘본 궤도’…기본설계용역 본격 착수
지역사회 화성시

화성 동탄트램 사업 ‘본 궤도’…기본설계용역 본격 착수

건설 기본설계 용역 착수 늦어도 2024년 착공 계획

동탄 트램 노선도. 경기도 제공

화성시가 동탄 도시철도(트램) 기본설계 작업에 본격 착수하면서 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21일 화성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동탄 트램 건설사업 기본설계 용역’에 착수했다. 지난 6월 말 이 용역 입찰공고를 낸 지 두 달여 만이다.

사업비 총 105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용역은 유신과 동명기술공단, 경인기술 등 3개 업체가 진행한다.

각각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1공구), 망포역~동탄역~오산(2공구), 전 구간 전기·신호·통신 등 시스템 분야를 담당한다. 완료 목표 시기는 오는 2023년 9월이다.

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구조물 형식과 시설물 경제성 및 현장 적용성 등을 검토하고, 구체적인 트램 노선과 트램 차량의 시스템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늦어도 2024년에 착공할 계획이며 2027년 12월까지는 사업을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동탄2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동탄 트램은 총사업비 9천773억원 중 LH가 9천200억원을, 화성·수원·오산시가 나머지 573억원 등을 분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망포역~동탄역~오산역, 병점역~동탄역~차량기지 등 2개 구간에 경기도 최초로 친환경 교통수단인 트램을 도입하는 내용이다.

총연장 34.2㎞에 정거장 36곳과 차량기지 1곳 등이 설치되며 분당선(망포역), 1호선(오산역·병점역), GTX-A노선·SRT(동탄역) 등의 환승역과 연계된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트램은 화성·수원·오산을 하나로 연결하는 것으로, 지역 간 접근성을 높이고 지역 경제도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계획이 수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박수철·김기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