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서정대학교 지역협업센터 양주 사회적경제 정책 제언을 위한 세미나 개최
지역사회 양주시

서정대학교 지역협업센터 양주 사회적경제 정책 제언을 위한 세미나 개최

image

서정대학교 지역협업센터(센터장 염일열)는 지난 21일 공학관에서 양주시 사회적경제지원센터와 함께 양주시 사회적경제기업 임직원과 관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차 사회적경제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양주시 사회적기업 판로지원 어떻게 할 것인가란 주제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방향을 모색하고 사회적경제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키는 자리가 됐다.

서정대학교 양영희 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사회적경제 정책 세미나가 양주시의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판로지원이 활성화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사회적경제지원센터 위탁운영기관인 서정대학교도 사회적경제기업의 경영환경 개선이 더 높은 사회적 가치의 실현으로 이어진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지역사회에 대한 사회적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미나는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김대열 스케일업 TF팀장이 양주시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지원 촉진을 위한 조례제정 방향에 대해 주제발표한데 이어 고양시정연구원 김형성 연구위원이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지원 활성화 사례와 정책적 시사점을 발표했다.

토론자로 나선 양주시 일자리정책과 정성섭 과장이 양주시 사회적경제기업의 구매촉진과 판로지원에 대한 조례 제정계획을 밝혔고, 한신대 오창호 교수는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촉진을 위한 조례 제정의 의의와 조례 제정시 고려할 의제에 대해 제언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양주시 사회적경제협의회 맹두열 회장이 양주시의 특성에 맞춘 적극적인 사회적경제기업 판로지원 정책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으며, 경기도사회적경제센터 유리 판로지원파트장이 현재의 사회적경제 판로지원 사업의 현황과 미래 판로지원 방향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염일열 양주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장은 “이번 세미나는 양주시 사회적경제를 활성화 하기 위한 정책 마련에 중요한 발걸음이 됐다”며 “앞으로도 사회적경제 발전을 위한 다양한 주제의 세미나를 개최해 전문가들과의 교류협력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