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화성시 내년부터 농·어민 1인당 월 5만원씩 기본소득 지급
지역사회 화성시

화성시 내년부터 농·어민 1인당 월 5만원씩 기본소득 지급

화성시청 전경. 화성시 제공

화성시가 내년부터 ‘화성형 농어민기본소득’을 시행, 지역 농·어민에게 매월기본소득으로 5만원을 지급한다.

총 사업비 163억7천156만6천원이 투입된 이 사업은 농·어민 기본권 보장과 삶의 질 향상 등을 위해 마련됐다.

대상은 시에 연속 3년 이상 거주하고, 농지를 두고 1년 이상 실제 농·어업 생산에 종사한 농·어민 중 농어업 외 연간 종합소득이 3천700만원 미만인 경우이다.

시는 이에 해당하는 인원만 2만5천630명(농민 2만5천명, 어민 630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지원금액은 각 농·어민 개인 지역화폐로 지급된다. 시는 이 사업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명근 시장은 “농·어민에게 직접 혜택이 부여되는 만큼 농·어촌지역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김기현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