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오산시 기준인건비 반드시 증액돼야!”
지역사회 오산시

“오산시 기준인건비 반드시 증액돼야!”

이권재 시장, 국회방문 지역현안 관심과 국비지원 거듭 요청

이권재 시장(좌)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선교 의원에게 경부선 철도횡단 도로개설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정부가 공무원 기준인건비를 초과 지출한 지자체에 교부세를 삭감(본보 17일 5면)하기로 결정해 재정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오산시가 다각적으로 대응방안을 찾고 있다.

25일 시에 따르면 이권재 시장은 24일 오후 국회를 찾아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기준인건비 증액과 지역현안에 대한 관심과 국비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이 시장은 박성민(행정안전위) 의원에게 시 재정 상태와 행정수요 증가 등 현황과 인근 지자체와의 형평성 등을 비교 설명하고 상대적으로 낮은 시 기준인건비 인상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올해 오산시의 기준인건비 초과 집행 추정액이 119억 원으로 매년 변경되는 조정률을 고려하더라도 약 100억 원의 보통교부세 감액이 예상된다”며 “보통교부세 의존율이 일반회계의 약 15%에 달하는 오산시 재정에 큰 부담이 될 것이다”라며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국토교통위 김선교‧김정재 의원을 만난 이 시장은 세교 2지구와 지식산업센터의 입주에 따라 더욱 가중될 교통난 해소를 위해 경부선 철도횡단 도로개설에 대한 예산 협조를 요청했다.

이 시장은 “오산시가지를 통과하는 교통량을 시 외곽으로 분산하기 위해서는 경부선 철도횡단 도로개설이 시급하다”고 강조하며 국회차원의 지원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지난 6월 일명 대장동 방지법으로 불리는 도시개발법 개정으로 발목 잡힌 오산시 운암뜰 개발사업이 재개될 수 있도록 입법을 보완하는 청원서도 전달했다.

이 시장의 요청과 건의에 대해 국회의원들은 “오산시의 어려운 상황을 충분히 공감하며 중앙정부 차원에서 최대한 협조하도록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권재 시장은 이달 초 송언석 국회의원을 만나 내년도 국비 지원을 요청했고, 행정안전부를 방문해 기준인건비 인상을 건의하는 등 재정확보와 현안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오산=강경구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