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일보로고
용인경전철지부 천막 농성 철거…214일만
지역사회 용인시

용인경전철지부 천막 농성 철거…214일만

image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용인경전철지부가 오는 29일 천막 농성을 철거한다. 김경수기자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소속 용인경전철지부가 천막 농성을 철거한다. 농성 시작 214일만이다.

25일 용인경전철지부는 이상일 용인특례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향후 3차 운영사 선정시 고용 승계 및 근로 조건이 저하받지 않도록 상호간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들이 내건 근로 조건에는 연차 승계, 퇴직금 승계, 단협승계 등이 포함돼 있다.

용인경전철지부는 이날 청사 외부 현수막을 자전철거 한 뒤 오는 29일 오후 예정된 집회를 끝으로 천막을 철거한다.

용인경전철지부 관계자는 “용인경전철 2차 운영이 내년 7월31일 종료된다. 3차 운영사 관련 이상일 시장님께서 (경전철) 직원들의 근로 조건이 저하받지 않도록 힘써주신다는 말을 받았다”며 “시와의 양보와 타협을 통해 천막 농성 철거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민간 위탁 운영 폐지 및 근로환경 개선 등의 이유로 지난 5월부터 파업을 이어온 용인경전철지부는 200일 넘게 이어오던 투쟁을 중단한다.

용인=김경수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댓글 댓글 운영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