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의 나래] 선생님이 된다면
[상상의 나래] 선생님이 된다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수인 <수원 영덕초등2>



나는 선생님이 되었다. 아이들이 너무 밝고 예뻤다. 그런데 딱 한 사람이 맘에 들지 않았다. 그래도 나는 그 아이를 잘 보살펴 주었다.



어느 날 그 아이가 많이 아파서 학교에 못왔다. 그때, 전화벨 소리가 났다.



“따르릉”



“따르릉” “여보세요”



“얘 안녕하세요. 석이 엄만데요. 오늘 우리 석이가 아파서 학교에 못 나왔어요.”



“네.”



“우리 석이요. 빨리 나올 거예요!”



“네 끊습니다.”



하며 석이의 어머니께서 전화를 끊으셨다. 나는 그 말을 들으니 너무 괴로웠다. 아무일도 아닌 것 같은데 나는 괜히 눈물이 나왔다. 학교가 다 끝나자 나는 석이네 집으로 가서 석이를 잘 보살펴 주었다. 석이는 끙끙 앓고 있었다.



“석이야 괜찮니?”



석이는 계속 끙끙 앓았다. 나는 마음이 아팠다. 다음 날 학교에 와보니 석이가 와 있었다.



“석이야!”



“선생님!”



나는 석이를 안고 안 아프니 하고 물었다.



“네 괜찮아요.”



내가 직접 선생님이 되어보니 힘든 점도 많았지만 어린 아이들의 맑은 웃음을 보면 언제나 기쁘다. 난 이제부터 아이들을 잘 보살피고 뭐든지 최선을 다하는 선생님이 되겠다고 생각했다.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