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안내견학교 시각장애인12명에 안내견 기증
삼성화재안내견학교 시각장애인12명에 안내견 기증
  • 안영국 기자 ang@kyeonggi.com
  • 입력   2016. 12. 20   오후 2 : 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1 - 안내견보행

“안내견 덕분에 올해 성탄절이 더 행복합니다.”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20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금융연수원에서 시각장애인 12명에게 안내견을 무상으로 기증했다.

이날 기증식에는 안내견 파트너로 선정된 시각장애인들과 가족, 안내견의 성장과 훈련을 담당한 자원봉사자, 안내견 훈련사 및 삼성화재 임직원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기증식은 시각장애인에게 전달되는 안내견들의 성장 과정을 담은 소개 영상 상영, 1년 동안 예비안내견을 맡아 키우며 사회화 과정을 도운 자원봉사자에 대한 감사장 전달, 안내견 기증, 기념연주 등으로 진행됐다.

이날 안내견을 기증받은 시각장애인은 김동현씨(32), 양지호 목사(38) 등 총 12명이다. 안내견 ‘몽실’이를 기증받은 김동현씨는 안내견을 계기로 동료 안내견 파트너와 결혼까지 하게 된 인연이 있다.

▲ 사진2 - 안내견 훈련
집안에 아이와 안내견 2마리가 함께 생활하며 행복한 가정을 꾸리고 있는 김씨는“20대에 첫 번째 안내견 덕분에 아내를 만났고, 30대에 두 번째 안내견을 만나며 딸 ‘리하’를 얻었다”면서 “몽실이가 리하를 키우는데 도움을 줘서 너무 고맙고 행복하다. 앞으로도 성실히 모범적인 가정을 꾸리겠다”고 말했다.

또 지난 1995년 이후 안내견과 생활하고 있는 양지호 목사는 “20년 넘게 안내견을 꾸준히 양성·기증해 주고 있는 안내견학교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면서 “사람에게 다가가기 어려운 제게 생활의 원동력이자 삶의 일부다. 새로운 안내견 한울이와 잘 지내겠다”며 감사를 표했다.

한편, 삼성화재안내견학교는 지난 1993년 문을 연 후 삼성화재가 에버랜드에 위탁해 운영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총 192마리의 안내견을 무상으로 기증했고 현재는 59마리가 활동하고 있다.
▲ 사진3-안내견훈련

용인=강한수·안영국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