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다비
[詩가 있는 아침] 다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미해진 몸의 촉수를 켠 장작들
위에 가볍게 얹히는 별빛의 무게

봄 흐드러진 사과나무꽃밭 석천사 앞뜰에서
틀어진 세월에 꽃잎을 띄워주시며
나의 서른 살을 배웅해 주셨던 지오 스님

둥글게 잘 익은 사과 한 알로 누워
눈부신 씨앗만이 남겨질 때까지
사라지므로 비로소 존재하는
먹음직스런 역설을 보여주기 위해

함께 돌아갈 길과
먼저 가야 할 길을 잘 포개어
단단히 묶는 어둠이 그의 몸에
불붙인다.

사과 향기 그윽하다.

김명원
충남 천안 출생. 이화여대 약학과 및 성균관대 대학원 국문학과 졸업(문학박사). 1996년 <詩文學>으로 등단. 시집 <슬픔이 익어, 투명한 핏줄이 보일때까지>, <달빛 손가락>, <사랑을 견디다>, <오르골 정원>, 시인 대담집 <시인을 훔치다> 등 출간. 노천명문학상, 시와 시학상, 젊은 시인상, 대전시인협회상, 호서문학상 등 수상. 대전대 교수.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