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원 당내경선 무시한 채 의장선거 출마…당헌당규 위반 논란
안양시의원 당내경선 무시한 채 의장선거 출마…당헌당규 위반 논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8대 안양시의회 후반기 의장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당내 경선 결과를 무시한 채 본선에 나서면서 당헌당규 위반 논란이 일고 있다. 시의회 민주당 내부에선 이미 제명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5일 안양시의회와 민주당 경기도당 등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방의회 후반기 의장단 출범을 앞두고 당내 의원 간 투표를 통해 후보를 선출할 것을 전국 지방의회 소속 의원들에게 요청했다. 경기도당 역시 선출 방법을 당론으로 결정하고 당론에 따라 당 소속 지방의원들이 민주적으로 의장단을 선출하라는 당론과 관련 지침을 내려 보냈다.

이에 안양시의회 민주당은 지난달 29일 의원총회를 열고 후반기 의장 후보를 선출하기 위한 당내 경선을 실시했다. 이날 당내 경선에는 정맹숙 의원과 임영란 의원이 의장 후보로 나서 각각 7표와 5표를 획득(기권 1표), 정 의원이 민주당 의장 단독후보로 최종 결정됐다.

그러나 당내 경선 결과에 불복한 임 의원이 지난 3일 제258회 임시회에서 실시된 후반기 의장 본선거에 후보로 나서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본선거 결과 정 의원이 재적의원 21명 중 과반인 12표를 차지, 9표를 얻은 임 의원을 제치고 후반기 신임 의장에 선출됐다. 하지만 임 의원의 선거 출마를 두고 당헌당규 위반 논란이 꼬리를 물고 있다.

A시의원은 “당의 지침대로 투표를 거쳐 단독후보를 결정한 것인데 이를 무시하고 선거에 출마하는 건 당과의 약속과 결정을 어긴 것”이라며 “내부경선에서 탈락한 후보가 타당 의원들과 결탁, 의장 당선을 시도하는 건 명백한 해당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에선 해당 의원에 대한 제명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경기도당 관계자는 “아직 해당 사안에 대한 윤리심판원이 열리지 않은 상황이어서 징계여부를 언급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반면 임 의원에게 이에 대한 답변을 듣고자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안양=한상근ㆍ박준상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