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통합당 “부정선거로 당선된 신임 의장, 주도한 전임 의장, 신인 대표 사퇴하라”
안양시의회 통합당 “부정선거로 당선된 신임 의장, 주도한 전임 의장, 신인 대표 사퇴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의회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이 7일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일 선출된 민주당 신임 의장의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한상근기자

안양시의회 더불어민주당이 후반기 의장 선출 과정에서 당헌당규 위반, 부정선거 등 각종 논란(경기일보 7월6일자 10면)을 빚은 가운데 미래통합당이 지난 3일 선출된 신임 의장의 자진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아울러 부정선거 논란과 관련, 전임 의장과 신임 민주당 대표의 의원직 사퇴도 요구했다.

미래통합당 소속 시의원들은 7일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후반기 의장선거에서 이탈표 방지를 위해 투표용지의 투표 순서와 기명 위치를 사전에 정하는 등 지방자치법 제48조 1항 무기명 투표원칙을 명백히 위반해 물의를 일으켰다”며 “이는 법을 위반한 불법투표로써 이번 선거 결과는 당연히 무효”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맹숙 신임 의장 당선인은 민주당의 불법선거 공모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사과와 함께 스스로 사퇴해야 한다”며 “투표순서 배번과 위치 지정 등 불법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선화 전 의장과 정덕남 대표 역시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불법으로 당선된 무자격 의장의 사회로 진행된 상임위원 배분 및 상임위원장 선거 역시 당연히 무효”라면서 “일방적 투표에 참여한 민주당은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민주당이 책임 있는 여당이라면 통합당 교섭단체의 요구를 받아들여 후반기 의회가 원만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차후 발생할 의회 파행의 책임은 전적으로 여당인 민주당이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양시의회 민주당은 후반기 의장 선거에 앞서 당내 경선을 실시해 정맹숙 의원을 후보로 선출했으나 낙마한 임영란 의원이 이에 불복해 의장 본선거에 나서면서 당헌당규 위반 논란이 일었다. 이후 민주당이 경선에서 선출된 정 의원을 최종 선출하기 위해 투표용지 내 기명 위치를 시의원별로 배정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정선거 의혹까지 불거졌다.

안양=한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