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북한 김씨 거주지 가보니... 평택까지 출퇴근 주민들도 뒤숭숭
월북한 김씨 거주지 가보니... 평택까지 출퇴근 주민들도 뒤숭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북 사전 계획 정황
김씨 거주 임대아파트. 양형찬 기자
김씨 거주 임대아파트. 양형찬 기자

27일 오후 4시께 김포시 A임대아파트. 이곳은 성폭행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다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탈북민 김모씨(24)가 거처했던 곳이다.

집 안에 있던 가구 등 살림살이를 모두 알 수 없는 곳으로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 아파트 출입문. 양형찬 기자
김씨 아파트 출입문. 양형찬 기자

시점은 알수 없지만, 아파트 출입문 도어록은 누군가 강제 진입을 시도한 듯 뚜껑이 열린 채 구멍이 뚫려 심하게 손상된 상태였다. 집 내부는 불이 꺼진 채 인기척을 느낄 수 없었고, 현관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현관문에는 지난 24일 배달일자가 적인 우편물 도착 안내문이 부착돼 있었다. 발송인은 ‘법무부 장관’이었고, 집배원 재방문 일시는 27일로 적혀 있었다. 아파트 계량기에는 다른 세대보다는 적은 양이지만, 김씨가 사용한 가스·전기·난방·온수 사용량이 표시돼 있었다. 김씨의 아파트는 방 2개와 거실·주방 1개를 갖춘 소형 아파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 B씨는 “담당 직원이 휴가를 가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관리비, 임대료 등 공과금 연체는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부서진 도어록. 양형찬 기자
부서진 도어록. 양형찬 기자

이웃 주민 C씨(75)는 “옆집에 누가 사는지 모를 정도로 조용했었다”며 “그러나 2주 전쯤부터 이사하는지 짐을 옮기는 소리가 2~3일 요란하게 들렸고, 아이 둘을 데리고 온 40대 여자가 이틀간 머물고 갔다. 지금 생각하니 같은 탈북 여성 같았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 경비원 D씨는 “뉴스를 보고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남성이 이 아파트에 살았다는 걸 알았다”며 “이삿짐을 트럭을 이용, 한꺼번에 빼면 알겠지만, 하나씩 승용차 등을 이용해 빼면 전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탈북민 김씨는 직장이 평택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져 최근 행적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또 다른 이웃 주민 E씨는 “엘리베이터에서 한번 만났는데 직장이 평택이라고 해서 평택까지 어떻게 다니냐고 물었더니 정확하게 말하지 않고 얼버무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 F씨(39)는 “지난 25일 한 여성이 여자 아이와 우리 집을 찾아와 옆집 사람이 자기 승용차를 빌려간 뒤 되돌려주지 않아 왔다고 말했다”며 “이 여성은 전문가를 불러 드릴로 현관문 잠금장치를 부수고 집 내부로 들어갔는데 짐을 다 뺀 상태로 비어 있었다”고 말했다.

탈북민 유튜버로 알려진 해당 여성은 김씨의 지인으로 전날 생방송을 통해 김씨와 나눈 휴대전화 문자에 관해 설명했다.

이 여성은 방송에서 “18일 새벽 2시 편의점 아르바이트를 하는데 (김씨의) 문자가 떴다”며 “‘누나 같은 분을 잃고 싶지 않았는데 죄송하다. 살아서 어디에 있든 간에 꼭 갚겠다’는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 괜찮아. 그럴 수 있다. 누나는 이해해 줄 게’라고 답장을 보냈는데 아직 읽지 않은 상태로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여성은 김씨에게 자신의 승용차를 자주 빌려줬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17일 해당 승용차를 이용, 인천 강화도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지난 2017년 탈북한 김씨는 북한에서 학교를 나왔으며 한국에 정착한 뒤 직장에도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지난 달 중순 김포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강간)로 한차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은 뒤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은 이달 중순 김씨가 피해자를 협박했고, 월북하려 한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았지만, 연락이 닿지 않아 김씨의 신병을 확보하지 못했다. 경찰은 김씨가 최근 인천 강화도에서 월북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우편물 안내장. 양형찬 기자
우편물 안내장. 양형찬 기자

김포=양형찬기자

 


관련기사
성폭행 수사받던 ‘월북 추정’ 탈북민, 지난 18일 택시로 강화도 접경지 이동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20대 탈북민은 이달 18일 새벽 택시를 타고 강화도 내 접경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합동조사단을 편성하고 수사에 나서기로 했다.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달 18일 탈북민 김씨(24)가 택시를 타고 인천 강화도 접경지에 내린 사실을 확인했다고 27일 밝혔다. 김씨는 이달 17일 지인인 탈북민 유튜버의 차량을 이용해 강화도로 이동했고, 다음 날인 18일 오전 2시20분께 택시를 이용해 강화도 내 접경지로 간 뒤 하차한 것으로 파악됐다.김씨가 택시에서 내린 ‘월북 추정’ 20대 탈북민, 성폭행 혐의 구속영장 발부돼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된 20대 북한 이탈주민이 지난달 지인 여성을 자택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26일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탈북민 K씨(24)는 지난달 강간 혐의로 한 차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은 뒤 구속영장이 발부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K씨는 지난달 중순 김포시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낸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K씨는 남자친구와 다투고서 전화 통화로 하소연하던 A씨를 자신의 집으로 불렀고 함께 술을 마신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2017년 탈북한 K씨는 북한에서 월북 추정 20대 탈북민, 경찰 관리 시스템 방치 상태서 사라져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탈북민은 경찰의 탈북자 관리 시스템에서 벗어난 상태에서 자취를 감춘 것으로 드러났다. 더구나 이 탈북민은 중대한 성범죄 혐의룰 받고 있었지만 담당 경찰관은 그가 사라지기 전까지 한 달 동안 전화 한 통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27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브리핑에서 밝힌 사라진 탈북민 김씨(24)에 대한 조사 내용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18일 오전 2시20분께 접경지역인 인천 강화군 강화읍의 한 마을까지 택시로 이동한 뒤 하차한 사실이 확인됐다.현재까지 파악된 김씨의 마지막 행적의 자취는 인근 배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