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오늘도 보호복을 입습니다
[기고] 오늘도 보호복을 입습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급출동, 구급출동” 급하게 식사를 마치고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는 환자를 위해 신속하게 보호복을 입는다. 낮 최고 기온 30℃, 가만히 있어도 땀이 비 오듯 쏟아지는 날씨다.

5분 쯤 달려 현장에 도착했다. 교통사고였다. 다행히 크게 다치지는 않았지만 혼자선 걸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혹시나 모를 부상에 경추보호대와 긴척추고정판을 사용하며 환자를 구급차에 태웠다. 이송 중 어디 불편한 곳은 없는지 혹시 파악되지 않은 부상이나 과거 병력이 있는지 다시 한번 확인한다. 이때도 고글과 마스크 Level-D 보호복은 꼼꼼하게 착용하고 있다. 차량 에어컨은 가동 중이지만, 고글 속 땀이 흐르고 김이 서려 시야를 가린다. 그렇게 10여 분이 지나 병원에 도착하고 의료진들에게 환자를 인계했다.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소방서로 복귀했다. 답답한 보호복을 벗었다. 공기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보호복 안의 활동복은 땀으로 흥건했다. 시원한 물로 샤워하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다. 하지만 그럴 틈이 없다. 구급대를 기다리는 환자를 위해서 다시 출동 준비를 한다.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보호복을 입고 더위와 사투를 벌이는 수원소방서 119구급대원의 이야기이다. 2020년 1월 20일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후 5개월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최근 서울시 관악구에 있는 종교시설에서 시작한 코로나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끝이 보일 줄만 알았던 코로나19 사태가 수도권에서 재확산 되면서 보건당국은 물론 최일선의 현장에서 뛰는 수원소방서 119소방대원들도 초긴장 상태다.

그동안 수원소방서에서는 코로나19 상황대책반을 편성·운영해 확진자 병원이송 등 관련업무 지원과 신속한 상황관리 체계를 유지해 왔다. 또 2대의 구급차를 감염병 전담구급대로 지정해 확진자 전원조치와 의심환자에 대한 긴급이송 업무를 지금까지 충실히 수행해왔다.

모든 소방대원들이 코로나19 사태로 고생하고 있지만 특히 코로나19 전담 구급대원들의 고생은 말로 다 할 수 없다.

최근 폭염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에서도 안전을 위해 반드시 보호복을 입고 출동을 해야 한다. 공기의 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활동복이 땀으로 젖는 일은 다반사다. 또 업무 특성상 불특정 다수인과 접촉하기 때문에 혹여나 가족들에게 감염의 매개체가 될까 봐 걱정이 앞선다.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등 관련종사자들이 탈진해 쓰러졌다는 소식을 뉴스기사로 본적이 있다. 일선 현장에서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다 보니 발생한 안타까운 일이다. 의료진, 소방, 군, 경 등 많은 사람이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무더위에 소나기 같은 땀을 흘리는 구급대원들을 볼 때마다 구급대장으로서의 어깨가 더 무거워진다. 시민의 안전만큼은 반드시 지켜낸다는 신념으로 오늘도 묵묵히 자신의 위치를 지키는 구급대원이 있기에 코로나19 극복도 멀지 않을 것이라는 희망을 품어본다.

김정아 수원소방서 119구급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