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종량제봉투 최대용량 75ℓ로 조정…미화원 안전사고 예방 위해
오산시 종량제봉투 최대용량 75ℓ로 조정…미화원 안전사고 예방 위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는 생활폐기물 종량제봉투의 최대용량을 100ℓ에서 75ℓ로 하향 조정하고,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은 중단한다.

환경미화원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다.

100ℓ 종량제 봉투의 무게 상한은 25㎏이지만 묶는 선을 준수하지 않고 눌러 담으면 최대 45㎏까지 가중돼, 반복적인 수거작업을 하는 환경미화원들의 부상과 안전사고 문제가 꾸준히 제기됐다.

시는 이에 따라 100ℓ 종량제봉투 제작을 10월부터 중단하고 75ℓ 종량제봉투를 제작, 10월 중 판매(장당 2천원)할 계획이다.

이미 제작된 100ℓ 종량제봉투는 재고가 소진될 때까지 판매한다. 시민들이 구입한 100ℓ 봉투도 사용과 배출이 가능하다.

시는 이와 함께 1인 가구 증가와 1회용 비닐봉투 사용 근절을 위해 소형규격 종량제봉투(일반용 3ℓ, 재사용 5ℓ)도 신규 제작·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조치로 쓰레기를 장기간 보관해야 하는 1인 가구 등의 불편을 개선하고, 무단투기 행위를 줄이는데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환경미화원들의 안전한 근무환경을 만들기 위한 제도개선 사항으로 시민들이 다소 불편함을 느끼시더라도 많은 이해와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오산시 시설관리공단 종량제봉투사업소로 문의하면 된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