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산란계 농장서 AI 의심사례 발생...고병원성 여부 12일께 나와
남양주 산란계 농장서 AI 의심사례 발생...고병원성 여부 12일께 나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의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주의 산란계 농장으로부터 닭이 폐사했다는 등 AI 발생을 의심할 만한 신고를 받고 방역기관에서 검사한 결과 H5형 항원이 검출됐다고 11일 밝혔다.

이 농장은 산란계 3만8천마리를 사육 중이며 지난 9일부터 닭이 폐사해 이날 오전 폐사한 닭의 수가 150마리까지 늘자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H5형 항원이 검출되자 중수본은 이 농장의 출입을 통제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했다. 반경 10㎞ 내 농장에 대해서는 이동 제한과 예찰·검사 등 선제적 방역 조치를 진행 중이다. 남양주시는 12일 이 농장 닭을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현재 정밀검사 중이며 고병원성 여부는 12일 오후 나올 예정이다.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 이 농장으로부터 반경 3㎞ 안에 있는 1개 농가 닭 1만마리도 예방적 살처분할 예정이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