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지금은 사면 말할 때 아니다”
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지금은 사면 말할 때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대통령 수감,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
“재판 절차 이제 막 끝나…국정농단·권력형 비리 사실 확인”
18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이명박ㆍ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해서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기자회견에서 “사면의 문제는 오늘 거기 가장 중요한 질문이라고들 하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솔직히 제 생각을 말하겠다. 두분의 전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라고며 “두 분 모두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도 있어서 걱정이 많이 된다”라고 덧붙였다.

또 “올해는 코로나 위기 극복하고 빠르게 일상과 경제를 회복해야 한다”라며 “경제 회복에 있어서 그냥 단순한 회복을 넘어서서 코로나 시대 더 벌어지게 된 양극화, 격차를 해소하는 그런 포용적인 회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