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복지재단 출범식 갖고 본격 운영
남양주시복지재단 출범식 갖고 본격 운영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2. 04   오후 7 : 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복지재단 현판 제막식
남양주시복지재단 현판 제막식

재단법인 남양주시복지재단이 지난 3일 다산행정복지센터 내 복지재단 사무실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출범식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이철영 남양주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이순선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복지재단 임직원 등이 참석했다.

조 시장은 출범식에서 “복지재단을 통해 우리시에서 정약용 선생의 애민정신을 계승해 선포한 ‘정약용 케어’가 담고 있는 한부모가족, 차상위계층 및 청소년 등과 같은 사회적 약자를 배려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며 “복지재단은 공정하고 체계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최선을 다해달라”고 재단 역할을 강조했다.

앞서 시는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보다 촘촘한 복지안전망 구축은 물론 남양주형 사회복지전달체계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부터 복지재단 설립을 추진해왔다.

이를 위해 시는 복지재단의 출범을 목표로 경기복지재단을 통해 설립 타당성 검토 연구 용역을 완료하고, 복지재단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준비에 박차를 가해 왔다.

또한 임원추천위를 구성해 임원을 선정한 후 발기인 총회를 거쳐 경기도에 재단법인 설립 허가를 신청하고 지난해 11월30일 복지재단 설립허가를 최종 통보받아 12월 법인 설립등기를 마쳤으며, 지난달 사무국 직원 채용을 마지막으로 출범 준비를 끝마쳤다.

앞으로 남양주시복지재단은 사회복지분야 조사ㆍ연구, 복지프로그램 개발ㆍ보급, 사회복지시설 지원 및 각종 분야 컨설팅, 복지자원의 공정한 배분 체계 구축 등 다양한 맞춤형 보건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상현 남양주시복지재단 대표이사는 “복지서비스에 대한 욕구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지금, 개인이 처한 어려움을 더 이상 개인의 몫으로 남겨두지 않고 사회적 약자가 체감할 수 있는 보다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복지재단에 주어진 사명과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주=하지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