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남양주 플라스틱공장 관련 확진 120명...외국인 110명
[2보] 남양주 플라스틱공장 관련 확진 120명...외국인 110명
  • 하지은 기자 zee@kyeonggi.com
  • 입력   2021. 02. 18   오전 9 : 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양주시는 코로나19가 집단 발생한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과 관련해 18일 5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추가 확진자 중 4명은 플라스틱 공장의 외국인 근로자이고, 나머지 1명은 다른 공장 직원이다.

이들 중 3명은 플라스틱 공장 전수검사에서 확진됐고, 2명은 해당 공장이 있는 진관산업단지 전체로 확대한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로써 남양주 플라스틱 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 수는 120명으로 늘었다. 플라스틱 공장 직원 119명(외국인 110명), 다른 공장 직원 1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지난 17일 진관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공장 직원 115명이 무더기로 확진되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입주 업체 59곳 직원들을 전수 검사했다.

이 중 954명이 검사를 받아 2명이 양성, 951명이 음성, 1명이 미결정 판정됐다.

미결정은 양성과 음성 판정 기준값 사이에 위치해 결과 판정이 어려운 상태이며 수일 내 재검사한다.

방역당국은 이날 나머지 216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이 플라스틱 공장에선 지난 13일 캄보디아 출신 근로자 1명이 서울 용산구에서 확진된 데 이어 17∼18일 119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 공장 확진자 중 110명은 17개국에서 온 외국인 근로자들이며, 공장 3층에 있는 1∼5인실 기숙사에서 합숙 생활한 것으로 조사됐다. 남양주=하지은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