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평택시 2024년 행정타운 착공에 구도심 슬럼화 우려…지역사회 술렁
[속보] 평택시 2024년 행정타운 착공에 구도심 슬럼화 우려…지역사회 술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택시 행정타운의 고덕국제도시 이전 관련 구도심 슬럼화 등을 우려하는 목소리들로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시는 앞서 지난 23일 행정타운을 고덕국제도시로 옮겨 오는 2024년 착공한다는 내용의 고덕국제도시 개발계획 재수립안(본보 24일자 10면)을 발표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시민들은 시청사가 고덕국제도시로 이전하면 시청사 인근은 물론 구도심 전체가 슬럼화될 수 있다며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시청 부근에서 고깃집을 운영하는 A씨(45)는 “시청 이전은 진작에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착공시기가 구체적으로 나오니 걱정부터 앞선다”며 “지금 운영하는 가게를 고덕국제도시로 옮겨야 하는 건 아닌지 벌써 고민하게 된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또 다른 상인 B씨도 “타지역도 공공기관이 옮겨지면 상권이 붕괴돼 상인들이 버티지 못하고 줄줄이 폐업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시는 시청 건물 전체의 활용방안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타운 이전에 따른 부동산가격 및 임대시장 하락 등도 점쳐지고 있다.

부동산 전문가 C씨는 “시청이 이전하면 구도심 슬럼화가 급속히 진행될 수 있고 그 여파로 부동산가격 하락 및 상가 공실률 등이 높아질 수 있다”며 “이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구도심 붕괴는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걱정하는 상권 붕괴 및 구도심 슬럼화 등의 심각성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다”며 “시민ㆍ전문가 등과 함께 시청건물 활용방안 등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다음달 컨설팅 용역을 발주한 뒤 오는 8월 지방투자사업관리센터(LIMAC)에 행정타운 이전건립 타당성 분석을 신청할 계획이다. 행정타운은 연면적 6만7천여㎡에 시청과 시의회 등이 들어선다.

평택=최해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