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투병 페트병은 세척…라벨 제거 뒤 전용수거함에”
의정부 “투병 페트병은 세척…라벨 제거 뒤 전용수거함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명페트병은 라벨을 제거해 전용 수거함에 넣어주세요”

의정부시가 자원 재활용가치가 높은 투명페트병의 분리배출을 당부하고 나섰다.

28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무색 페트병은 의류나 화장품 용기 등 고품질 재활용 원료로 사용된다. 하지만 유색 페트병이 일반 플라스틱 등과 혼합돼 배출되고 회수하는 과정에 이물질 등이 섞이면서 소각되거나 재활용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국내에선 재생섬유 생산을 위해 연간 2만2천t의 폐 페트병을 일본이나 대만에서 수입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2월25일부터 시범 사업으로 아파트단지 등 공동주택에서 투명 페트병 분리배출사업을 진행 중이다. 투명 페트병은 먼저 내용물을 세척해 완전하게 비우고 라벨을 제거한 뒤 찌그러트려 뚜껑을 닫아 전용 수거함에 배출하면 된다.

시는 아이스 팩을 1회용 쓰레기로 버리지 말고 모아 지역 내 주민센터 15곳의 아이스 팩 수거함에 가져오도록 당부했다. 이처럼 모아진 아이스 팩은 살균·세척해 지역 내 마트 등에 보낸다. 아이스 팩 내용물인 고흡수성 폴리머는 뜨거운 열에도 타지 않아 소각이 불가능하고 자연분해 만 500년 이상 걸리는 등 환경오염의 원인이 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모든 시민이 환경오염으로 병들어가는 지구를 살리고 자원낭비를 방지하기위해 재활용 가능 투명 프라스틱 등 집중 분리수거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