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다함께 돌봄센터 내년까지 7곳으로 확대
의정부 다함께 돌봄센터 내년까지 7곳으로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 들이 다함께돌봄센터 비즈공예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의정부지역 다함께 돌봄센터가 2곳에서 내년말까지 모두 7곳으로 확충된다. 특히 올해부터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준공 때는 단지에 다함께 돌봄센터시설이 의무화돼 맞벌이가구 등의 양육환경이 지속적으로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2일 의정부시에 따르면 이달 중 녹양사회복지회관 3층에 84㎡ 규모의 다함께 돌봄센터가 문을 연다. 돌봄이 필요한 만 6세부터 12세 아동을 대상으로 신청받아 일정 기간 상시돌봄과 학교휴업, 이용자의 긴급사유 발생 등 일시돌봄형태로 운영된다.

녹양돌봄센터가 개소하면서 시의 다함께 돌봄센터는 지난 2019년 11월 민락14단지 LH아파트 주민복지관 1층에 문을 연 156㎡ 규모의 민락센터와 지난해 12월 e편한세상 녹양역 아파트 커뮤니센터 308㎡ 규모의 가능센터 등 모두 3 곳이 된다.

내년말까지 지역 내 초등돌봄수요가 많은 지역을 중심으로 다함께 돌봄센터를 모두 7곳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다함께 돌봄센터는 신청을 받아 상시·일시 돌봄, 프로그램 운영, 등·하원 지원, 급·간식 지원, 자녀돌봄 상담 등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방학이나 코로나19로 등교하지 못할 때는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평상시에는 오후 2시부터 7시까지 운영한다.

돌봄센터 시설 리모델링 비용과 돌봄교사 등 인건비, 운영비 등이 지원된다. 의정부지역의 지난달말 현재 6세에서 12세 어린이는 2만7천743명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다함께 돌봄센터가 아이 키우기 좋은 의정부를 구현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의정부=김동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