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41번째 국공립 어린이집 개원
오산시 41번째 국공립 어린이집 개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의 41번째 국공립 어린이집이 개원했다.

오산시는 지난해 국공립어린이집 2곳 개원에 이어 지난 2일 서동 보육타운 내 시립 번개뜰어린이집을 새로 문을 열었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앞서 보건복지부 생활SOC 복합화사업비 11억원을 지원받아 서동 신동아아파트단지 앞의 민간어린이집을 매입, 리모델링 공사 등을 추진했다.

연면적 227㎡ 규모인 시립 번개뜰어린이집은 보육실(유희실) 4곳, 화장실 4곳, 조리실과 교사실 등 내부시설, 교재교구 등을 갖췄다. 보육정원은 40명이다.

이에 따라 국공립 어린이집 이용률이 전국 인구 20만명 이상 규모 지자체로는 최고 수준인 33%를 넘어섰다.

보육타운 시설에는 국공립 어린이집 외에 자연친화적 놀이공간(아이사랑놀이터)과 초등돌봄을 위한 함께자람센터가 다음달 중순 준공돼 오는 5월부터 운영된다.

곽상욱 시장은 “공보육의 양적 성장을 넘어 쾌적하고 안전한 영유아 보육환경의 질을 높이고자 보다 세심하게 챙길 것”이라며 “앞으로도 부모와 아이가 행복한 ‘출산·보육 도시’에 어울리는 보육품질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