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최대호 시장 확진…밀접접촉자 확인 중
안양 최대호 시장 확진…밀접접촉자 확인 중
  • 한상근 기자 hsg@kyeonggi.com
  • 입력   2021. 03. 04   오전 8 : 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호 안양시장이 3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최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원의 확진으로 밀접접촉자 분류돼 자가격리 중 오늘 인후통이 있어 검사를 받았는데 확진 결과가 나왔다”며 “4일 병상을 배정받아 치료를 받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시정을 책임지는 처지라 이 상황이 너무 죄송하고 당황스럽다”며 “제 불찰인 것 같아 시민에게 송구한 마음”이라고 적었다.

최 시장은 지난달 24일 운전기사 A씨가 확진되자 같은날 진단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당시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다.

안양시는 최 시장이 자가격리에 들어가기 전 만났던 인원을 추적해 밀접접촉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안양=한상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