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노후당정동공업지역 시범사업 본격준비 시작
군포시 노후당정동공업지역 시범사업 본격준비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포시 당정동 공업지역 일원에 대해 개발용역이 진행되는 등 본격적인 사업 준비가 시작됐다.

관련 법인 도시공업지역 활성화에 관한 특별법이 지난 1월 국회를 통과하면서다.

이곳은 정부가 경기도내 유일하게 낙후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지구로 선정한 공업지역이다.

국토교통부는 앞서 지난 2019년 11월 군포시 당정동 공업지역을 비롯해 전국의 노후 공업지역 4곳을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지구로 선정했다.

시는 이에 이곳을 첨단 융복합 R&D 혁신 허브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을 추진할 LH는 사업용지로 유한양행 부지를 확보했다.

한대희 시장은 앞서 정부의 시범사업지구 발표 이후 이재명 도지사와 당시 변창흠 LH 사장 등과 사업지구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과 토지매입 등 협의와 함께 해당 부지 내 빈 공장건물 등에 대해 철거작업도 이미 마쳤다.

시범사업지구 12만여㎡는 LH가 첨단 융복합 R&D클러스터, 첨단지식산업과 창업지원센터, 각종 지원시설 등의 건립을 추진하고 시너지효과를 높이기 위해 인접한 또 다른 부지 8만여㎡에는 군포도시공사가 공업지역 재정비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런 가운데 주민들은 “노후된 공장들이 방치되며 슬럼화 등으로 지역발전과 도시미관을 저해하고 있다”며 “균형발전과 경제활성화를 위해 하루속히 가시적인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토지이용계획과 산업혁신구역 계획 수립 등의 행정절차가 진행된 후 본격적인 개발이 시작될 것” 이라고 밝혔다.

군포=윤덕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