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을 잃으면 미래가 없다”
“환경을 잃으면 미래가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상욱 오산시장 국회서 그린뉴딜종합대책 발표

곽상욱 오산시장이 국회 탄소 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추진단 온라인 워크숍에서 ‘오산시 그린 뉴딜 종합대책’을 주제로 발표했다고 오산시가 12일 밝혔다.

‘탄소 중립’이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만큼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대책을 세워 이산화탄소의 실질적 배출량을 제로(‘0’)로 만든다는 개념이다.

오산시는 지구온난화의 경향이 날로 심각해지면서 신종 감염병이 발생하고, 이상 기온이 전국으로 확산되자 환경보전의 중요성을 인식하여 2020년에 그린 뉴딜 종합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다.

국회 탄소 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추진단은 오산시의 그린 뉴딜 종합대책을 높게 평가했고 이를 소개해 달라는 요청해 곽 시장이 특강을 실시했다.

이번 강의에서 곽 시장은 오산시 그린 뉴딜 종합대책 6개 분야 42개 전략사업 가운데 탄소 중립을 실천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사업으로 ‘도시공원 1004 프로젝트의 실천과 신재생에너지 발굴 및 보급’을 소개했다.

곽 시장은 “환경을 잃으면 미래가 없기에 시민 한분 한분이 나무를 심고 정원을 가꾸며 텃밭을 일구는 것이 환경 실천의 작은 시작이며, 그린 뉴딜의 완성은 시민이다.”라는 말로 강의를 마쳤다.

국회 탄소 중립특별위원회 지방정부추진단은 지난 2월 5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처음 발족해 전국의 기초자치단체 중 탄소중립 참여를 희망하는 기초자치단체를 회원단체로 하여 구성됐으며 곽상욱 오산시장이 공동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