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만성질환관리 시범도시 선정
오산시, 만성질환관리 시범도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네병원 중심 민·관 협력체계 구축, 만성질환관리

오산시는 오산시의사회, 국민건강보험공단 오산지사와 함께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보건복지부 공모를 거쳐 해당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은 급속한 고령화 및 고혈압·당뇨병 증가로 사회·경제적 부담이 심각해지는 가운데 동네의원을 중심으로 민·관이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속적이고도 포괄적인 만성질환을 관리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동네의원은 고혈압,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연간 관리계획에 따른 질병관리 및 생활습관 개선 교육 등을 제공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체계적인 관리를 제공하게 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산시 의사회는 사업 계획 수립 및 연계협력 기반을 마련하고, 오산시 보건소는 만성질환자 교육을 지원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오산지사는 사업안내·홍보 및 참여의원과 기관을 지원하게 된다.

사업에 참여하는 환자는 연간 1만 6천 원~2만 3천 원 수준의 본인부담으로 의료전문가를 통한 맞춤 건강관리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번 사업에는 오산시의사회가 주축이 되어 관내 26개 의원이 참여하며, 참여 의원 정보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고동훈 오산시 보건소장은 “관계기관과 상호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만성질환자들의 건강 수준과 자기관리능력 향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오산=강경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