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故 윤영하 소령의 동창 조병모 송도고 교사
[인터뷰] 故 윤영하 소령의 동창 조병모 송도고 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하는 제 마음 속에서 항상 함께 합니다”

“제 마음 속에서 영하는 항상 함께할 거에요. 그리고 제가 교직에 있는 한 영하의 이야기는 계속 가르칠 겁니다.”

25일 인천 연수구 송도고등학교에서 만난 조병모 교사는 제2연평해전에서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북한 경비정과 교전을 벌이다 전사한 고(故) 윤영하 소령에 대해 “천상 군인체질”이라고 설명했다. 조 교사는 윤 소령과 초·중·고등학교를 함께 나온 동창이다. 그는 지난 제2연평해전이 있던 2002년부터 모교인 송도고에서 교직생활을 하고 있다.

조 교사는 “소위 유도리, 즉 융통성이 없다. 보통 ‘좋은게 좋은거다’는 식의 생각이 있었는데 영하는 그런게 전혀 없다”며 “착한 친구인데 자기 생각에 틀린 일이면 딱딱 끊는 그런 모습이 뚜렷히 기억난다”고 했다.

이같은 윤 소령의 성격은 초등학교 때 있었던 일화에서도 드러난다. 조 교사는 “초등학교 5학년때 친구 5명에게 물건을 하나 빼앗긴 적이 있다. 아무도 찾으러 갈 엄두도 못냈는데, 그때 영하가 혼자 그들을 찾아가 물건을 찾아오기도 했다”고 했다.

현재 조 교사는 윤 소령에 대한 이야기를 학생들에게 해주며 안보 교육에도 열심이다. 특히 6월이 가까워지면 학교 게시판에 윤 소령과 함께 찍은 사진을 붙여놓기도 한다. 그는 “시대가 지나면서 제2연평해전에 대한 기억도 흐려지는 것 같다”며 “우리학교에서라도 그런 내용을 더욱 신경써서 가르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송도고는 윤 소령을 기리려 지난 2015년부터 해군 주니어 ROTC 동아리를 만들었고 해마다 6월께면 행복업 인성교육 다이어리를 통한 안보교육 과정을 통해 제2연평해전과 관련한 교육을 하고 있다.

이승욱기자

 


관련기사
서해수호의 날 "우리는 서해수호 55용사를 기억합니다" 지난 2002년 6월 29일. 모두 거리로 나와 ‘대한민국’을 외친 ‘2002 한·일 월드컵’이 한창이던 날.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룬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이 대구 스타디움에서 마지막 경기로 터키와 3·4위전이 있던 그날. 도저히 잊을 수 없는, 또 잊어서도 안 되는 또 하나의 역사가 당시를 또렷이 기억한다.오전 9시54분 인천 옹진군 연평도 서쪽 7마일 해상에서 북한 경비정 2척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왔다. 이로부터 31분이 지난 오전 10시25분 북한 경비정 중 1척이 경고방송과 차단기동으로 접근하는 우리나라 해군의 참수리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