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의회, 배우자와 직계가족까지 부동산 투기 검증
의왕시의회, 배우자와 직계가족까지 부동산 투기 검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왕시의회 청사 전경

의왕시의회가 의원 자신과 배우자, 직계 가족까지 부동산 투기를 했는지에 대한 검증에 나섰다.

시의회는 7명 시의원 전원의 배우자와 직계가족까지 부동산 거래 내역을 조사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작성해 의왕시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달 25일 의왕시의회가 ‘부동산 투기조사 및 재발방지 대책 마련 촉구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의원 스스로 땅 투기의혹 조사에 적극적인 동참을 위해 7일까지 동의서를 제출한다는 전원 합의에 따른 것이다.

이에 의왕시 감사담당관실은 제출된 자료를 근거로 고천, 초평, 월암, 청계 2지구와 최근 도시개발이 진행됐던 백운밸리 및 장안지구 등에 대한 토지 거래 유무를 확인하게 된다.

윤미경 의왕시의회의장은 “이번 기회에 올바른 부동산 질서 확립과 깨끗한 공직사회를 위해 앞장설 것”이라며 “조사결과 부동산의 투기 의혹이 발견된다면 예외 없이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왕=임진흥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