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공동장사시설 함백산 추모공원 10년만에 준공
안산 공동장사시설 함백산 추모공원 10년만에 준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6개 시 참여...7월 가동

지난 2011년부터 추진된 공동 종합장사시설인 함백산 추모공원이 10년 만에 최근 완공되면서 본격적인 가동을 앞두고 있다.

함백산 추모공원 조성에는 안산시를 비롯해 화성ㆍ부천ㆍ안양ㆍ시흥ㆍ광명시 등 모두 6개 시가 함께 참여했다.

안산시는 6개 시의 공동 종합장사시설인 함백산 추모공원을 완공, 3개월 동안의 시운전을 거쳐 오는 7월부터 개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안산시에 따르면 함백산 추모공원은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 산 12-5번지 함백산 자락 부지 30만㎡에 조성됐다.

안산시 상록구 사사동에서 약 5분 거리에 위치, 접근성도 우수하다.

그동안 안산지역에는 화장시설이 없어 인천과 수원 등 다른 지역에서 고가의 화장비용을 내고 치러야 하는 등 시간ㆍ경제적으로 불편을 겪어왔다.

시는 이에 모두 254억원(인구비율에 따른 부담)의 예산을 분담, 추모공원사업에 참여했다.

안산ㆍ화성ㆍ부천ㆍ안양ㆍ시흥ㆍ광명시 등은 모두 1천714억원을 부담했다.

개원을 앞둔 함백산 추모공원은 화장로 13기와 장례식장 8실, 봉안시설 2만6천기, 자연장지 2만5천기 등에 이어 유명 문화ㆍ예술인 묘역 등 장례부터 화장과 봉안까지 치룰 수 있는 원스톱 종합 장사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따라 그동안 포화상태였던 안산시 하늘공원 수급도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함백산 추모공원에선 사망일 기준 6개월 이상 연속으로 6개 시에 주민등록이 된 경우 이용할 수 있다. 화장비용은 1구당 16만원, 봉안시설 사용료는 50만원 등이다.

장례식장과 자연장 등은 관외 자격으로 사용할 수 있다.

윤화섭 시장은 “그동안 시민들이 고인을 모시고 원거리 화장을 하느라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함백산 추모공원 조성으로 가까운 거리에서 화장장과 봉안시설 등을 이용할 수 있어 비용 절감과 최고의 장사서비스를 제공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