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나는 문화유산] 서계 박세당 묘역
[빛나는 문화유산] 서계 박세당 묘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계 박세당(朴世堂ㆍ1629~1703)은 조선 후기 문관으로 본관은 반남이다. 여러 차례에 걸친 출사 권유에도 불구하고 석천동에서 농사지으며 학문 연구와 제자 양성에만 힘썼다. 박세당의 묘는 의령남씨, 광주정씨 두 부인과 합장된 단분이다.

봉분은 4각형으로 호석을 둘렀는데 이러한 대형의 4각 호석은 조선 후기 사대부묘 석물 조성의 기술력이 대단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봉분 옆의 묘표는 1731년에 건립되었으며, 개석방부(지붕돌과 네모난 비석 받침) 형태다. 이 묘표는 한국 전쟁 때 비신이 반파돼 1968년 다시 제작해 세운 것이다.

문화재청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