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대기환경청 오염물질 대량배출 사업장 45곳과 협약 체결
수도권대기환경청 오염물질 대량배출 사업장 45곳과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수도권 오염물질 다량배출 사업장 45곳과 제5차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협약을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들 사업장은 내년까지 배출허용총량 대비 10%가량 감축을 목표로 방지시설 개선과 청정연료 전환 등에 3조8천억원을 들여 질소산화물 2천378t, 황산화물 1천597t, 먼지 55t 등을 저감할 계획이다.

녹색기업 지정 시 가점 부여, 협약 이행실적 우수 사업장 포상 등 다양한 혜택도 제공된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앞서 지난 2011년부터 사업자 스스로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허용총량보다 더 줄여 배출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지난 2019년까지 협약에 의한 누적 저감량은 질소산화물 5만3천207t, 황산화물 2만7천352t, 먼지 185t 등이다.

수도권 전체 총량관리 사업장이 저감한 오염물질 배출량 중 질소산화물은 46%, 황산화물은 61%, 먼지는 58% 등이다.

수도권대기환경청 관계자는 “제5차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감축목표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