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점역서 새마을호 고장…승객들, 1시간20분간 열차서 대기
병점역서 새마을호 고장…승객들, 1시간20분간 열차서 대기
  • 채태병 기자 ctb@kyeonggi.com
  • 입력   2021. 04. 19   오후 2 : 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 병점역을 통과하던 새마을호 열차가 고장을 일으키면서 승객들이 1시간20여분간 대기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19일 오전 11시22분께 서울 용산역을 출발해 전남 목포역으로 향하던 새마을호 열차 1대가 병점역 인근에서 멈춰 섰다.

이 사고로 해당 열차에 탑승한 승객 102명이 대기해야 했다. 또 해당 열차를 뒤따르던 전동열차 4대와 일반열차 7대 등도 10~50분가량 지연됐다.

코레일은 멈춘 열차에 다른 기관차를 연결, 이날 낮 12시48분께 운행을 재개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사고 열차의 전기공급장치 팬터그래프에서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며 “해당 열차에 탑승한 승객들에게는 규정에 따라 보상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화성=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