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평택 쌍용차 팔아주기 캠페인 다시 시작되나
[속보] 평택 쌍용차 팔아주기 캠페인 다시 시작되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평택시청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기업회생 절차 개시에 따른 조기 정상화 민관협력회의’에서 정장선 시장과 홍선의 시의장 등이 의견을 나누고 있다. 평택시 제공

법정관리에 들어간 쌍용자동차 정상화를 위해 ‘쌍용차 팔아주기 캠페인’이 다시 시작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평택시는 19일 ‘쌍용자동차 기업회생 절차 개시에 따른 조기 정상화 민관협력회의’를 비대면 화상으로 열었다.

회의에는 정장선 시장을 비롯해 홍선의 시의장, 이보영 평택상공회의소장, 정용원 쌍용차법정관리인 등 29명이 참석, 쌍용차 지원방안 및 향후계획 등을 논의했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15일 쌍용차에 대한 회생절차를 개시하는 결정(본보 16일자 8면)을 내린 바 있다.

이날 회의에선 범시민대책위원회 구성, 쌍용차 팔아주기 운동, 주식사주기 운동, SNS 릴레이 캠페인 등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특히 쌍용차 팔아주기 캠페인은 지난 2006년 쌍용차 법정관리로 인해 대량해고 사태 등이 발생하자 평택지역을 중심으로 벌인 자발적 기업 살리기 운동으로 일정부문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시는 자동차산업 특성상 쌍용차가 무너지면 경제에 미치는 파급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 협력업체들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동반성장 지원사업 210억원과 중소기업 특례지원 95억원 등의 재원을 확보, 사안에 따라 지역 내 중소제조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별 9억원까지 지원한다.

정 시장은 “노사민정 모두 하나가 돼 쌍용차 조기 정상화 및 지역경제 침체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시는 쌍용차와 협의하면서 추가로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홍 의장은 “시의회도 쌍용차 경영정상화 결의문을 채택하고 경기도 및 중앙 정부 등에 지원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 법정관리인은 “채권자들의 권리보호와 회사의 회생을 위해선 정상적인 조업이 관건인 만큼 협력사들과 협의,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생산을 재개하겠다”며 “자생력 확보에 초점을 맞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평택=최해영ㆍ정정화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