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가 있는 아침] 빛과 그림자
[詩가 있는 아침] 빛과 그림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물나게빛이그립다.


당연히함께오는그림자가싫지만
빛을만나는아픔이기에견디어야한다.


세상의만물을보고싶어도
빛이존재할때가능하다.


빛이존재한다는것은
그림자를동반한다는것이다.


둘은처음부터함께태어나
삶과죽음을함께한다.


이토록동고동락을하는존재가
이세상에빛과그림자뿐이라는생각에
인간세계에선악의공존을생각하게한다.


빛이온다면그림자도함께올것이니
이체(異體)이면서일체(一體)로살아가는것은
오직너뿐이라는것을알기에

 

 

배수자

문학박사, 수원 곡반초 수석교사
제4회 나혜석 문학상 대상 수상
시집: 마 음의 향 기, 얼음
새 꽃 소리, 사색의 오솔길, 시
들지 않는 꽃.
수필집『만남의 심미학』등.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