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5년새 인구 50% 급증…KTX역세권 소하2동 분동
광명 5년새 인구 50% 급증…KTX역세권 소하2동 분동
  • 김용주 기자 kyj@kyeonggi.com
  • 입력   2021. 05. 06   오후 1 : 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X 광명역이 있는 소하2동 인구가 5년 새 50% 급증하면서 분동(分洞)이 추진된다.

광명시는 소하2동 인구가 지난 2105년 12월 3만4천227명에서 올해 1월 5만1천121명으로 5년여만에 1만6천894명(49.4%) 늘었다고 6일 밝혔다.

광명 18개 동 가운데 가장 많고, 전체 인구 29만7천748명의 17.2%를 차지한다.

시는 이에 따라 지난달 주민설명회를 열어 분동경계 설정 및 동명칭 선정 등에 대한 주민 의견을 수렴했으며 오는 10∼20일 설문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어 조례 개정을 거쳐 오는 12월 분동절차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KTX 광명역 역세권 개발로 소하2동의 인구가 급증했다”며 “현재 소하2동 행정복지센터 직원이 모두 16명인데 행정수요를 감당하기도 벅찰 정도”라고말했다. 광명=김용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