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살짜리 입양아동 학대로 의식불명…경찰, 양부 긴급체포
두 살짜리 입양아동 학대로 의식불명…경찰, 양부 긴급체포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5. 09   오후 1 : 26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부 “자꾸 칭얼대서 손으로 뺨 때려”
경찰, 이르면 10일 구속영장 신청 예정
경기남부경찰청
경기남부경찰청

두 살짜리 딸을 학대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양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 국민의 공분을 산 ‘정인이 사건’이 벌어진지 7개월 만에 유사한 입양아동 학대 사건이 또 다시 발생한 것이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30대 남성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A씨 부부가 입양한 B양(2)은 지난 8일 오후 6시께 화성시 소재 병원 응급실로 실려왔다. 당시 B양은 의식을 잃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곧바로 수술을 위해 인천의 한 대형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B양의 상태를 살펴본 의료진은 뇌출혈과 함께 얼굴, 목 등 신체 곳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B양이 학대를 당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것으로 보고, 이날 0시9분께 병원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자꾸 칭얼대서 손으로 뺨을 때렸고 이후 잠에 든 아이가 깨워도 일어나지 않아 병원에 데려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이전에도 B양을 학대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 중이며, 그의 아내에 대해서도 학대 가담 또는 방임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현재 B양은 뇌수술을 받고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지만, 아직 의식을 되찾지는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지만, 정확히 어떤 학대 행위가 있었으며 추가적인 학대 행위는 없었는지 중점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A씨 부부는 10세 미만의 친자녀 4명을 키우던 중 지난해 8월 경기지역의 한 입양기관에서 B양을 입양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할 때까지 B양에 대한 학대 신고는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양휘모ㆍ장희준기자

 


관련기사
경찰, ‘두 살짜리 입양아동 학대’ 양부 구속영장 신청 두 살짜리 딸을 때려 의식불명에 빠뜨린 양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경기남부경찰청 아동학대 특별수사팀은 10일 오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30대 양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3회에 걸쳐 화성시 자택에서 딸 B양(2)을 폭행한 사실을 시인했다. A씨는 B양이 말을 듣지 않고 운다는 이유로 손과 주먹, 나무재질의 구두주걱 등으로 얼굴과 머리 등 신체부위를 수차례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A씨는 또 B양을 입양한 경위에 대해 2년 전 ‘두 살 입양아동 학대’ 양부 “딸에게 미안하고 죄송” 두 살짜리 입양아동을 때려 반혼수 상태에 빠뜨린 양부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30대 양부 A씨는 11일 오후 1시30분께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섰다.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하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난 그는 학대 혐의를 인정하는지, 학대 시작 시기는 언제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아이에게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후 곧바로 차량에 올라타 수원지법으로 이동했다.그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저녁에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A씨는 지난 4일부터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