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도 ‘이건희 미술관’ 유치 나서
오산시도 ‘이건희 미술관’ 유치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삼미동 공유지 38,961㎡ 확보, 최단 기간 내 착공 가능
▲ 오산시가 ‘(가칭)이건희 미술관’ 유치 후보지로 밝힌 내삼미동 공유지 전경

오산시가 내삼미동 공유지에 ‘(가칭)이건희 미술관’ 유치계획을 발표하는 등 이건희 미술관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곽상욱 시장은 17일 “고 이건희 전 삼성회장의 ‘문화 기부’라는 훌륭한 뜻을 이어가면서 모든 국민이 좋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미술관의 최적 입지는 오산”이라며 “오산시가 이 전 회장의 뜻을 살려 최고의 미술관을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유치의사를 표명했다.

곽 시장은 오산시가 최적지가 될 수 있는 5가지 이유를 제시하고, 오산관광단지 내 오산시 소유부지에 결정만 난다면 바로 공사를 시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곽 시장은 ▲오산시 소유 부지가 약 3만8천961㎡로 여유가 있다는 점▲인근에 미니어처빌리지와 복합안전체험관이 오픈을 앞두고 있는 점▲사통팔달 교통의 요충지▲ 인천 국제공항과 약 1시간 거리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유리▲수도권 문화벨트 최적의 중심지 등을 입지 조건으로 제시했다.

오산=강경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