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천시, 인천상륙작전기념 조각벽화 바로잡는다
[속보] 인천시, 인천상륙작전기념 조각벽화 바로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필리핀 상륙작전의 장면이 담겨 역사 왜곡 논란을 일으킨 인천상륙작전 기념탑 조각벽화(경기일보 2020년 9월 14·15·16일 1면)를 새로 만든다.

6일 시에 따르면 필리핀 상륙작전의 장면을 담고 있는 중구 자유공원 내 인천상륙작전 기념탑의 조각벽화가 역사적으로 적절치 않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이 조각벽화가 맥아더장군이 참여한 다른 역사적 사건을 다룬다는 점에서 문화재적 가치를 무시할 수 없다고 판단해 철거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시는 종전 조각벽화 아래에 필리핀 상륙작전의 장면을 알리는 안내문을 마련하고 인근에 새로운 조각벽화를 제작해 부착할 계획이다. 새로운 조각벽화에는 인천상륙작전 장면이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시는 미술협회와 협의를 통해 필요한 절차·예산 등을 파악하고 이번 추가경정예산안에 새로운 조각벽화 제작비 5천만원을 올려둔 상태다. 시는 새로운 조각벽화가 완전한 창작물이 아닌, 사진을 토대로 만드는 것이라는 점에서 큰 예산이 필요치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미술협회가 당초 7천만원을 예상 제작비로 제시했고 제작을 마친 조각벽화 운송비 등은 현 시점에서 추산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어 추가 비용이 들어갈 가능성도 있다.

시는 이번 추경에서 예산안을 통과하고 나면 다음달께 구체적인 설치 위치 등을 정하고 조각벽화 제작에 사용할 사진을 선정해 바로 설계에 돌입할 예정이다. 늦어도 오는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기념일이 다가오기 전에 모든 작업을 마친다는 구상이다.

시 관계자는 “이제는 그동안 논의해왔던 개선 방향을 구체화하고 실행에 옮기는 과정만 남은 상태”라며 “같은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신중하게 추진하고자 한다”고 했다.

한편, 앞서 인천상륙작전기념 조각벽화는 알려진 것과 달리 필리핀상륙작전 당시 맥아더 장군의 모습을 담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역사 왜곡 논란이 일어났다. 당시 역사학계에서는 역사 왜곡을 바로 잡고 시민 혼란을 줄이기 위해 조각벽화 교체 등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조윤진기자

 


관련기사
인천시, ‘역사왜곡 논란’ 인천상륙작전기념 조각벽화 개선 착수 인천시가 필리핀 상륙작전의 장면이 담겨 역사 왜곡 논란을 일으킨 인천상륙작전 기념탑 조각벽화(경기일보 2020년 9월 14·15·16일자 1면)에 대한 교체·철거 대책안을 추진한다.1일 시에 따르면 중구 자유공원 내 인천상륙작전 기념탑 조각벽화의 역사 왜곡 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3가지 대책안을 검토하고 있다. 시는 그동안 국방부 군사편찬연구소, 인천시립박물관 등 전문가들을 만나 종전 조각벽화의 교체·철거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며 대책안들을 마련했다.먼저 시는 필리핀 상륙작전의 장면으로 이뤄진 종전 조각벽화를 맥아더 장군이 함정에서 지 [속보] 인천상륙작전 기념탑의 필리핀 상륙작전 조각벽화 교체 ‘제자리’ 인천시가 중구 자유공원 내 인천상륙작전 기념탑의 필리핀상륙작전 조각벽화(본보 9월 14•15•16일자 1면)교체에 손을 놓고 있어 역사 왜곡을 방치한다는 지적이 나온다.23일 시에 따르면 인천상륙작전 기념을 위해 세운 기념 조각벽화가 필리핀상륙작전 장면이라는 사실을 지난 9월 확인한 뒤, 기념 조각벽화 교체 및 안내문 부착 등의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그러나 시는 2개월이 지나도록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보훈과 관계자는 “당초 문화유산과에 의견을 묻는 공문을 보낼 예정이었지만, 행정사무감사 등을 준비하느라 늦어졌다”고 밝혔 [속보] 역사학계·유공단체 등 인천상륙작전 기념 조각 교체 한 목소리 역사학계와 보훈단체 등이 인천 자유공원의 더글러스 맥아더(Douglas MacArthur) 장군 동상과 함께 있는 필리핀상륙작전 재현 조각 벽화(본보 9월 14·15일자 1면)의 전면 교체와, 인천상륙작전에 대한 전반적인 역사 재검증을 요구하고 나섰다.15일 역사학계 등에 따르면 맥아더 장군이 참모들과 해안가로 걸어서 상륙하는 장면의 조각 벽화는 필리핀상륙작전 장면을 재현한 사진을 본뜬 것이다.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인천상륙적전의 정체성을 확고히하고, 더 이상의 역사 오류 등을 방지하기 위해서라도 벽화 교체 등의 대책마련이 시급 [사설] 인천 상륙 아니라 필리핀 상륙이었나...‘자유공원 조각’ 60년만에 왜곡 논란 60여년만에 제기된 논란이 있다. 인천 자유공원 내 기념 조각의 왜곡 여부다. 인천상륙작전을 기념하는 대표적 공간이다.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 동상이 있다. 그 옆에 큼직한 조각 벽화가 있다. 맥아더 장군이 장병들과 함께 진군하는 장면이다. 인천상륙의 상징적 모습으로 여겨져 왔다. 이 조각의 내용이 왜곡됐다는 지적이다. 심지어 다른 나라에서 기념하는 전쟁 장면을 모사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본보가 단독 보도한 내용이다.벽화에서 맥아더 장군과 장병들은 바다속에 있다. 무릎까지 찬물을 헤치고 나아가는 모습이다. 이 모습이 허구라는 주장이다 인천시-중구, 인천상륙작전 기념조각 오류 알고도 1년째 방치 인천시와 중구가 자유공원 맥아더장군 동상과 함께 있는 조각 벽화가 필리핀상륙작전 상황(본보 9월 14일자 1면)이란 사실을 알고도 1년동안 방치한 것으로 밝혀졌다.14일 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9월께 중구 팔미도등대 역사관에 인천상륙작전 사진과 영상을 전시했다. 병사들이 가슴께까지 오는 바닷물을 헤치며 밀림이 우거진 해안으로 상륙하는 장면이다. 당시 이를 관람한 한 시민은 “필리핀상륙작전 장면이다”며 시에 항의했다.시는 인천 앞바다와 수심 등이 다른 점을 확인한 후 시민의 지적대로 필리핀상륙작전 모습이 맞다고 판단해 사진과 영상을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 엉뚱한 필리핀상륙작전 조각 벽화 63년째… 방문객 '착각' 인천의 대표적인 역사 관광지인 자유공원 내 맥아더장관 동상과 63년을 함께한 상륙작전 조각 벽화가 인천상륙작전이 아닌, 필리핀상륙작전 상황인 것으로 드러났다.그동안 대표적인 역사 관광지로 홍보했던 인천시와 중구는 이 같은 사실조차 모르고 있어 국제 망신이란 지적까지 나온다.13일 시와 중구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 1957년 9월 15일 인천상륙작전 7주년을 기념해 중구 자유공원에 더글러스 맥아더(Douglas MacArthur) 장군 동상을 세우면서 상륙작전 조각 벽화를 함께 설치했다.1984년에 건립한 연수구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도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