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혐의로 체포영장 발부 40대 아파트서 추락사
폭행 혐의로 체포영장 발부 40대 아파트서 추락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행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40대가 아파트 18층에서 추락해 숨졌다.

10일 화성동탄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9시13분께 화성시 반월동의 한 아파트 1층 화단에서 40대 A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수원중부경찰서 소속 경찰관이 발견했다.

A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당시 경찰은 폭행 혐의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A씨의 소재를 쫓던 중 그가 가족이 거주하는 화성 소재 아파트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장소로 출동한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자수를 설득하기 위해 집에 들어간 그의 동생이 “A씨가 보이지 않는다”고 하자 집 안과 아파트 주변을 살펴보던 중 숨진 A씨를 발견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는 18층 집 베란다 난간에 매달려 있던 중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추락경위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 중” 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화성=김영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